자우터 피아노  
  자우터 회사소개  
  디자인 및 기술  
  유지보수  
  홍보센터  
 
     




  클래식 라인  
  Master Class – 소리의 즐거움을 극대화시키는 매스터 클래스  
  Peter Maly 자우터 피아노. 업라이트 피아노. 말리 에디션.  
  자우터 1/16 톤 / 마이크로톤 피아노  

자우터 1/16 톤 / 마이크로톤 피아노

‘마이크로토낼러티’란 단어에 익숙하시다면, 아마도 온음과 반음 체계에 근거한 음정의 구분단위라고 생각하실 겁니다.

Vollbild

하지만, 마이크로토낼러티는 단순히 기존의 반음사이의 영역을 탐구하려는 노력뿐만 아니라, 음조의 새로운 영역을 활성화시키는 것을 의미합니다. 피아노에서 이러한 체계는 100여년 이상 피아노의 구조와 설계에 있어 더 없이 중요한 주제가 되어왔습니다. 4분음 악기는 Charles Ives와 Czech Alois Haba와 같은 사람들에 의해 이미 오랜 세월 동안 존재해왔습니다. 이것이 발전하여 6분음이 됩니다.
 
1895년에는 멕시코인 Julian Carrillo(1875~1965)가 16분음에 대해서 처음으로 연구하였고, 이것이 지금까지 반음사이의 가장 작은 단위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1925년에 Julian은 미분음에 대한 기보법을 고안하고, 지휘자 Leopold Stokowski 와 함께 “Orquesto Sonido 13”이라는 단체를 설립합니다. 이것이 미분음으로 연주하는 앙상블 단체입니다. 1940년 Carrillo는 15개의 서로 다른 음색을 가진 피아노를 위한 특허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그의 프로젝트를 위한 프로토타입 피아노를 제작할 수 있는 피아노 회사 Piano Maker Carl Sauter를 설립합니다. Carrillo는 1958년 브루셀 세계전에 온음에서 16분음으로 나뉘어져 조율된 자우터 피아노를 전시합니다. 이것은 곧 브루셀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게 되고, Carrillo와 피아노 제조사였던 Sauter는 엄청난 성공을 거둡니다. 현재 이들 중 2대의 피아노가 파리 콘서버토리에 전시되어 있습니다(16분음 1대, 3분음 1대). 나머지 피아노들은 프랑스 니스와 멕시코의 콘서버토리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16분음 피아노는 한 음에서 다음 음 사이의 간격이 16분음으로 조율되었습니다. 따라서 이 피아노의 5번째 음은 보통 피아노의 반음과 같이 소리가 납니다. 가장 낮은 음에서 가장 높은 음까지 정확히 1옥타브의 간격이 있습니다. 일반 피아노와는 다른 소리를 갖기 때문에 매우 진기하지만, 개별음의 계발된 공명으로 완전히 다른 소리 파형이 생성됩니다. 이러한 음조는 작곡가와 피아니스트로 하여금 새로운 도전이 되고, 이러한 피아노를 위한 특별한 곡을 작곡하는 작곡가가 생겨나기도 합니다. 이 피아노는 116cm 높이에, 97건반, 291 강철현(1개의 건반마다 3개의 현을 연결)으로 구성되었습니다.

 
     
Vollbild

Vollbild
  Home  
 
  Imprint  
 
  Search  
 
  Sitemap  
 
  Newsletter  
 
  Contact